컨텐츠 바로가기

복지뉴스

  1. HOME
  2. 소통과 알림
  3. 복지뉴스
일반게시판 상세페이지
제목 정부 55만개 일자리 창출 계획…어떤 일자리들 담겼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15
첨부파일 조회수 35

정부 55만개 일자리 창출 계획…어떤 일자리들 담겼나

저소득층·실직자·청년 공공일자리 30만개…최대 5개월 근무

공공데이터 구축·온라인콘텐츠 제작·코로나19 방역 일자리도 10만개

5인이상 기업이 IT직무 채용시 최대 6개월간 인건비 지원

재원 3.5조원은 3차 추경으로 마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고용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55만개 이상의 직접일자리를 창출한
여기에 들어가는 3조5천억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통해 마련한다.
정부는 1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를 열어 이런 직접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일단 공공부문에서 40만개 일자리를 만든다.
1조원을 투입해 공공데이터 구축, 온라인콘텐츠 기획·제작지원, 코로나19 방역·안전 분야에서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한다. 근로조건은 주 15∼40시간, 최대 6개월 근로다.
취약계층 공공일자리는 1조5천억원을 투입해 30만개를 만든다.
코로나19 피해를 본 저소득층·실직자·청년 등을 우선 선발해 지역경제 회복지원을 위한 일자리를 제공한다.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 전통시장 유통지원·경영개선·소비촉진 등이 그 예다. 조건은 주 15∼30시간, 5개월 이내 근로 등이다.
정부는 민간부문에서 15만개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취업 문이 닫힌 청년층(만 15∼34세)을 위해 7천400억원을 들여 일자리 10만개 창출을 촉진한다.
정보기술(IT) 활용직무에 청년을 채용한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최대 6개월간 인건비를 지원한다. 주 15∼40시간, 3개월 이상 기간제 근로계약이 조건이다.
홈페이지 기획·관리 등 콘텐츠 기획형, 빅데이터 분석, 기록물 정보화 등의 일자리를 만들도록 한다.
청년인턴 일자리에는 2천400억원을 투입해 5만개를 만든다.
주 15∼40시간, 3개월 이상 기간제 근로계약 조건으로 청년인턴을 채용한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에 최대 6개월간 인건비 월 최대 80만원을 지원한다. 이러한 일자리는 기본적으로 최저임금을 보장하며, 4대 보험을 적용한다.
정부는 여기에 추가로 5만개 일자리에 대해선 3천억원을 써서 채용보조금을 지급한다.
특별고용지원업종 등에서 이직한 취업취약계층과 6개월 이상 고용보험에 가입해 근로계약을 체결한 중소·중견기업에 대해선 1인당 월 100만원(중견기업 80만원)을 최대 6개월 동안 지원한다.
정부는 3차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한 뒤 즉시 시행되도록 구체적인 추진 계획을 마련해 오는 21일 4차 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출처: 복지로 http://www.bokjiro.go.kr/nwel/welfareinfo/livwelnews/news/retireveNewsDetail.do?srchListType=&srchDuration=ALL&stDate=2020-05-14&endDate=2020-05-14&srchKeyCode=002&searchWrd=&tmp1=&pageIndex=1&pageUnit=10&dataSid=6686618&fileName=

다음글,이전글
이전글 '저소득 구직자에 300만원 수당' 구직촉진법 내년 1월 시행
다음글 서울시, 중증장애청년 '이룸통장' 참여자 만 39세까지로 확대
[04400]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로224-19,2층 (한남동,공영주차장)
TEL : 02-2074-9191, FAX : 02-797-9890

Copyright ⓒ Yongsan Welfare Foundation. All Right Reserved.

  • TODAY :412
  • TOTAL :1,081,835